답변


내용 

 그리스도인이 되고 싶어 교회에 나가 사람들과 어울리다가 많은 사람들 종종 실망을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가진 이중성, 교회가 가진 세속성 때문인 같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의 말을 듣고 뭔가 있는 같아 교회에 나갔는데, 그렇지 않았던 것이지요. 여기에 대해서는 별로 말이 없습니다.

 사실 그리스도인들과 교회가 하나님이 살아계신 것과 하나님이 땅에서 일하고 계신 것을 보여주는 것이 정상입니다그런데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고, 여기에 대해 구구절절 변명하는 것은 적당한 처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제가 한국 교회를 대표할 있는 입장은 전혀 아니지만,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두 가지 이야기할 것이 있습니다. 인간은 근본적으로 위선자입니다. 앞뒤가 조금씩 다른 게 사람입니다. 신앙을 갖는다는 것은, 적어도 기독교 신앙을 갖는다는 것은 앞뒤가 다른 사람들이 점점 투명해져서 앞뒤가 같은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교회를 다니면서 바로 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교회를 다니면서 사람이 변화되어 가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과정에 있는 사람들은 여전히 위선적이고 앞뒤가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그러므로 좀 더 기다리고 지켜봐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렇게 이해할 필요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한국 교회도 부족한 것이 너무 많습니다. 한국 교회는 역사가 120 정도밖에 되지 않은 아주 어 교회입니다. 기독교가 세워진 2,000 되었는데, 2,000 동안 기독교가 가지게 굉장히 많은 유산들이 한국 교회에서는 소화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세상의 여러 이슈에 대해, 사회적인 현안에 대해, 다른 사람들과 다른 종교를 대하는 것에 대해 성경과 지난 2,000 동안의 유산들을 소화해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지 하면서 오히려 세상의 영향을 받아 세상처럼 자꾸 변해가는 교회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조금 기다려야 부분도 있고, 아주 냉혹하고 냉정하게 비판해야 부분도 동시에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관련설교 <2001.11.18> 위선 -김형국목사- 
관련서적 [교회 안의 거짓말](김형국, 포이에마) p 126-155


Posted by 하나복DNA네트워크